• Exhibition

    LOTTE ART FAIR 2022 BUSAN

    2022.05.10 (화) - 2022.05.14(토)
    시그니엘 부산

    롯데백화점이 자사 첫 프리미엄 아트페어인 <롯데아트페어 2022 부산>을 2022년 5월 10일(화)부터 14일(토)까지 시그니엘 부산에서 개최한다. ‘아트&디자인&크래프트’를 테마로 모인 국내외 유수 갤러리 12곳, 하이엔드 라이프스타일 및 디자인 브랜드 30여개가 참여하는 이번 프리미엄 아트페어에서는 예술적 감성을 자극하는 다채로운 예술작품은 물론 트렌디하고 럭셔리한 디자인 제품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롯데아트페어 2022 부산>은 롯데백화점에서 처음 개최하는 대규모 아트페어로, 최근 아트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롯데백화점이 올해 가장 주력하는 아트콘텐츠 행사 중 하나이다. 해운대의 럭셔리 랜드마크인 시그니엘 부산에서 열리는 <롯데아트페어 2022 부산>은 한국 최대 규모의 예술 이벤트인 KIAF 다음으로 큰 <아트부산>과 거의 동시에 개최되며, ‘Art & Design & Craft’를 주제로 디자인과 공예를 아우르는 새로운 개념의 프리미엄 아트페어를 추구하며, 순수 회화에서부터 정교한 공예품와 감각적 디자인 가구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일상을 예술적 품격으로 빛내줄 다채로운 작품과 제품을 선보인다.

    메인 행사장인 그랜드볼룸에서는 12개의 갤러리들이 부스를 꾸린다. 아시아 최대 화랑인 ‘탕 컨템포러리 아트(Tang Contemporary Art)’, 싱가포르의 현대미술 갤러리 ‘해치 아트 프로젝트(Hatch Art Project)’와 같은 해외 유명 갤러리가 이번 행사에 참여해 품격을 높였다. ‘갤러리 스탠(Gallery STAN)’, ‘갤러리 애프터눈(Gallery Afternoon)’ 과 같이 MZ세대가 가장 사랑하는 핫하고 트렌디한 영 아티스트를 소개하는 갤러리도 만날 수 있다. 아울러 ‘롯데갤러리’, ‘BHAK’, ‘인터아트채널’ '갤러리 아트링크' '두손' 처럼 오랫동안 활발하게 미술계에서 활동하며 국내의 굵직한 주요 작가들을 폭넓게 소개해온 화랑들, 부산에서 복합문화공간의 역할을 활발히 펼쳐온 '갤러리 래'와 '카린', 전통문화유산의 아름다움을 지켜온 '락고재' 등 다양한 갤러리들이 참여하여 다채로운 작가진을 구성하였다.

    아트&라이프스타일 특별전이 열리는 볼룸과 포이어 공간에서는 다양한 디자인 브랜드와 공예품, 하이엔드 라이프스타일 제품들도 대거 입점한다. 한국의 대표적인 라이프스타일샵 ‘CHAPTER1’ 특별전, 이탈리아 디자인 거장 ‘클레토 무나리(Cleto Munari)’의 아트퍼니처 컬렉션, 미국 팝아트 거장 ‘케니 샤프(Kenny Scharf)’의 공간형 작품, 최고 수준의 럭셔리 오디오 ‘그리폰(The Gryphon)’의 사운드시스템 등 오늘날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주도하는 엄선된 브랜드를 대거 만날 수 있다. 또한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의 인기 박물관상품,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에서 소개하는 로에베 크래프트 어워드 수상작가들의 작품도 만날 수 있다.

    박서보 X Alessi 한정판 와인오프너, 롯데아트페어에서 최초 런칭

    이탈리아 리빙 브랜드 알레시가 박서보 작가의 스페셜 리미티드 에디션 와인오프너 2종을 롯데아트페어 2022 부산에서 최초로 런칭한다. 이탈리아 디자인 거장 알레산드로 멘디니가 본인의 모습을 본따 만든 와인오프너에 박서보 작가 특유의 색채와 묘법(Ecriture)을 입혀 제작한 특별한 컬래버레이션 제품인 'Alessandro M “PARK SEO-BO” limited edition'은 2가지 컬러로 1500개씩 총 3000개만 한정 생산되어 희소가치와 소장가치가 높다. 1차 선판매 수량은 오직 롯데아트페어에서만 만날 수 있으며, 뜨거운 반응과 조기 소진이 예상된다.

    자세히 보기

  • Exhibition

    AGGREGATION, CHUN KWANG YOUNG

    2022.01.27 - 2022.02.28
    인터아트채널

    1960년대, 아직 전쟁의 상흔이 채 가시지 않은 시점에서, 상실된 문화적 정체성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당시 대부분의 한국 작가들은 프랑스, 그리고 일본으로 향했다. 그러나 전광영은 김환기가 정착한 곳 – 미국으로의 유학을 선택했다. 물질적으로 풍요로운 듯 보였지만 인종차별과 빈부격차, 그리고 베트남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정신적 카오스를 겪고 있던 미국에서 한국의 도제식 미술 수업에서 벗어나 미국 추상표현주의의 자유로움에 빠져들었다. 작가는 상상력이나 표현법의 구속이 없는 서양의 추상표현주의적 형식과 전통 수묵화로부터 이어오는 동양적 표현방식 – 캔버스, 종이, 그리고 물감들이 지닌 고유의 물성들이 서로 상호작용하여 스스로 표현되는 방식 – 을 통해 전통을 바탕으로 한 동양적 추상표현주의를 정립하였으며, 다양한 색의 물감을 캔버스와 종이에 자연스럽게 날염하며 고정하는 화법을 통해 서양의 추상표현주의와는 확연히 다른 그만의 미술 언어를 탄생시켰다.

    90년대 중반, 작가는 어린 시절 자주 접했던 한약방의 약재들이 스며든 한지의 풍경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고서를 접어 다채로운 색으로 날염하고 이를 캔버스에 빼곡히 배치하는 ‘집합aggregation’ 시리즈로 세계적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작가는 과거와 미래 모두에 속할것으로 여겨지는 형태들을 만들기 위해 개인의 역사, 국가의 역사, 미술의 역사 그리고 특별한 철학의 역사를 가져왔다. 그의 한국적 유산을 고민하고 탐구하는 과정이 작가로서 국경을 넘어 멀리 울려퍼지는 넓은 개념과 소통하기 위한 수단을 발견해 왔던 것이다.

    전통과 시간의 축적, 응축된 역사와 인간사를 집합적으로 화면에 표현한 그의 방식에 세계는 열광하였고 2017년에는 ‘보고시앙 재단Boghossian Foundation’의 초청으로 벨기에 브뤼셀에서의 개인전을, 2019년에는 뉴욕 5대 미술관 중 하나인 브루클린 뮤지엄에 초청되어 개인전을 개최하였다. 이후 오리건 주립대학의 조던 슈니처 미술관으로의 순회전시를, 2022년 1월 27일에는 이태원 인터아트채널과 러시아 모스크바 미술관 개인전 오픈을 이어나가며 꾸준한 작품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전광영의 이러한 독창적인 방법은 지나간 역사를 기념하는 동시에 과학기술 만능주의와 자본, 독재 등에 찌든 기억의 편린들을 채색된 종이에 포근하게 감싸 우리들에게 치유의 오브제로 전달한다. 이에 세계 미술계는 새로운 동양적 추상표현주의를 정립한 전광영의 작품을 통해 생생하고 오묘한 빛과 색의 아름다움에 열광하리라 확신한다.

    세계 미술계에서의 꾸준한 관심과 수요는 희소성과 작품성에 대한 평가에 기반하여 세계적 작가로서의 잠재성을 나타내는 가장 확실한 증거다. 작가가 자신의 문화에 깊은 뿌리를 두면서도 어떻게 국제적 미술 언어를 사용하는가가 평가의 주요 기준이 된 세계 미술계에서, 전광영은 김환기의 다음 세대로서, 한국미술의 맥락을 이어나가는 대표적 작가가 될 것이다.

    자세히 보기

  • Project

    2021 경리단길 ART & DESIGN FAIR - 함께하는 경리단길

    2021.11.29 - 2021.12.05
    인터아트채널

    <2021 경리단길 ART & DESIGN FAIR>는 위드코로나 시대를 맞이하여 아트 & 라이프스타일 스트리트이자 글로벌한 문화·예술적 정체성을 담고 있는 경리단길의 활성화를 위하여 기획되었습니다.

    2회째를 맞이하는 올해는 <함께하는 경리단길>이라는 타이틀로, 보다 많은 지역 주민들과 상권, 방문객들에게 축제와 같은 문화·예술교류 현장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번 행사는 ‘반려’와 ‘공생’, ‘관계‘를 키워드로 신진 작가 공모 전시, 지역작가 특별전을 통해 다채로운 예술작품을 소개하고, 경리단길의 다양한 문화성을 바탕으로 한 반려견 세계 전통의상 및 반려식물 특별전을 선보입니다.

    특히, 경리단길에 위치한 지역 상권의 협업으로 진행되는 스탬프 투어, 꽃 한 송이 나눔 이벤트는 지역 주민들과 상권, 방문객이 모두 행사에 직접 참여하고 즐길 수 있으며, 공식홈페이지 및 유튜브 채널에서는 플랜테리어 강좌 및 반려견과 견주들을 위한 유익한 강의 콘텐츠, 그리고 경리단길의 다양한 상권을 소개하는 투어 영상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