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문섭

심문섭 작가는 1943년 경상남도 통영에서 출생하였다. 통영은 ‘한국의 나폴리’ 라고 표현될 정도로 바다 물빛과 파도가 수려한 곳이며 이러한 통영의 지역적 영향을 받은 작가는 훌륭한 국제적인 조각가이자 화가로서 1969 – 71년 국가적인 전람회인 대한민국미술전람회에서 연이어 수상한바 뛰어난 두각을 나타낸바 있으며 1971 –75년 파리비엔날레에 3회 연속 참가하였다. 이후에도 다수의 비엔날레에 출품하며 그의 뛰어난 예술성은 세계 미술계에서 인정받았다. 또한 1981년에는 일본에서 개최된 제 2회 헨리무어 대상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하였다. 세계적인 작가들이 전시했던 파리 루아얄 정원에소 한국인 작가 최초로 전시에 초대되고 훈장을 받았다. 조각가가 회화를 시작하게 된 것은 프랑스 아틀리에의 주어진 한계속에서 작가적 표현을 확장해야 했기 때문이다. 심문섭의 회화에는 붓질이 반복되어 등장한다. '유성' 물감을 칠한 바탕 위에 '수성' 물감으로 붓질을 반복하면 물성 차이로 인해 섞이기도하고 반발이 나타나기도 한다. 조각가의 수행처럼 반복적인 붓질은 바탕을 드러내기도하고 감추게도 하는데, 이것은 마치 연속적으로 밀려오는 파도와도 같다. 심문섭의 회화는 바다의 이미지를 상기시키며 상상의 세계를 전개시켜 나간다. 작가는 "나는 살아있는 물고기처럼 퍼덕이는 생동감으로 끊임없이 성장하고 변화하는 의미의 흐름을 담아내고 싶다" 고 언급하고 있다. 작가는 이후 현재까지도 파리, 도툐, 베이징 등 전 세계적으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