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xhibition

    A Narrative of Korean Art : 한국미술의 서사

    2022.10.13 - 2022.11.26
    두손갤러리, 서울특별시 중구 덕수궁길 130 1F

    그동안 꾸준히 한국의 정체성을 탐구해 온 두손은 이제 지나온 세월을 정리함과 동시에 다음 전개의 과정으로써 미래지향적 문화예술의 흐름을 제시하려합니다.

    그 어느때보다 한국에 대한 국제적인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지금, 두손은 그동안 서구 중심의 관점으로 이해하고 공감해왔던 틀에서 벗어나 우리 스스로의 정체성에 대해 인문학적, 미학적으로 접근해보는 시도를 이번 전시 < A Narrative of Korean Art >를 통해 시작해보고자 합니다.

    < A Narrative of Korean Art > 는 한국의 독자적 정체성에 기반을 둔 우리의 고미술과 현대 미술 작품들을 한 자리에서 보고자하는 특별전으로 기획되었습니다.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통시적 미감은 우리의 독창적인 아름다움이 고려 청자에서부터 고미술 목기는 물론 금속 공예와 단색화, 비디오 아트, 추상미술까지 어떻게 아우러져 보여지며, 한국 미술만의 독특한 성격과 창의성이 녹아져 있는지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입니다.

    전시가 진행되는 (구)구세군중앙회관은 1928년에 지어진 개화기의 건축물로써 정동이라는 근현대 문화가 공존하는 지역적 특성이 더해져 보다 확장된 시야를 통해 익숙한 것들로부터 새로운 문화예술의 흐름을 목격할 수 있는 장소입니다. 두손은 이곳에서 미술이 가진 사회문화적 의무와 가치를 연구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동시대적 미감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기 위해 그 역할을 다할 것입니다.

    Duson has been tirelessly exploring identity of Korea, organizing the past while at the same time present the future-oriented flow of culture and art as the next step of understanding.

    Currently, the international interest in Korea is growing more than ever. Through this exhibition "A Narrative of Korean Art", we would like to begin our attempt to approach humanities and aesthetics with our own identity, stepping outside of the Western-centered perspective we have understood and sympathized with previously.

    "A Narrative of Korean Art" is planned as a special exhibition where in one place, our collection of ancient to contemporary art based on Korea's unique identity can be seen. The diachronic aesthetic of crossing the past and the present will provide an opportunity to see our original beauty. It encompasses everything from Goryeo celadon to antique woodwork, metal crafts and monochromatic painting, video art, and abstract art allowing viewers to see how the originality and creativity are melded into Korean art.

    The former Salvation Army Central Hall, where the exhibition is held, was built during the enlightened period in 1928. With the addition of the regional characteristics of the modern and contemporary culture of Jeong-dong, it is a place where you can witness a new flow of culture and art from familiar things through an expanded perspective. Duson will research and spread the social and cultural obligations and values of art and will do our best to present a new direction for contemporary aesthetics.

    자세히 보기

  • Exhibition

    다정한 자매들 - 이수경 개인전

    2022.08.29 - 2022.09.30
    두손갤러리, 서울특별시 중구 덕수궁길 130 1F

    이수경의 작업은 버려지고 상처받은 것들을 모아 새로운 존재로 되살아나게 한다는 점에서 상처와 치유라는 삶의 단면을 보여주며, 전통적인 형태를 해체하고 현대적인 감각의 조형언어로 다시 태어나게 함으로써 전통과 현대라는 두 축이 만나는 것을 시각적으로 보여준다.

    오랫동안 작가의 작업에 등장했던 바리와 같은 신화 속의 여성들은 이번 전시를 통해 그 존재에 대한 더욱 풍부한 상상력과 집요한 수공적 기법들을 통해 보다 유기적으로 재탄생하며 기운생동하는 세계를 우리 앞에 펼쳐낸다.

    아울러 이번 전시에서 이수경은 대표작인 “번역된 도자기” 중 이태리의 카포디몬테 박물관과 협업하여 제작한 작품은 물론, 우리 내면의 신성을 이끌어내는 “달빛 왕관”, 자동기술적으로 신화적 세계를 그려낸 “불꽃” 그리고 2022년 새롭게 시작한 몽환적이고 시적인 회화 “오 장미여!” 등의 작품들을 한자리에 선보인다.

    Yeesookyung’s artworks show the cross-section of life and healing by collecting discarded and wounded objects and resurrecting them with new identities. Through this trait, the artworks visually emphasize the meeting of tradition and modernity by dismantling traditional forms and re-emerging them as a new modern language.

    Over Yee’s long career, numerous mythological women, including Bari, have appeared in her work. Through this exhibition, a more organic and vigorous world unfolds before us through her overflowing imagination and by her painstaking handcrafted techniques.

    This exhibition features various works by Yee, such as works produced in collaboration with Italy's Museo di Capodimonte. Through the collaboration, Yee ’s signature series Translated Vase, Moonlight Crown, which draws out our inner divinity, and Flame, depicting a mythical world in a state of automatism, are shown. In addition, a series of phantasmal drawings Oh Rose! Created in 2022 will also be shown.

    자세히 보기

  • Exhibition

    Chun Kwang Young : Times Reimagined

    2022.04.23 - 2022.11.27
    Palazzo Contarini Polignac, Sestiere Dorsoduro, 874, 30123 Venezia VE

    보고시앙 재단(Boghossian Foundation)이 주최하고 뮤지엄그라운드(Museum Ground)와 인터아트채널(Interart Channel)이 주관한 전광영 작가의 <재창조된 시간들(Times Reimagined)>이 제 59회 베니스 비엔날레 병행전시(collateral event)로 선정되어 팔라쪼 콘타리니 폴리냑(Palazzo Contarini Polignac)에서 전시됩니다.

    이번 ‘재창조된 시간들’은 생명체 상호간의 긴밀한 연결성과 그 관계항에 대한 사회적, 생태학적 가치를 주체로 40여년 간 작업해오고 있는 예술가 전광영의 미학적 실험실로, 이용우 전 광주비엔날레 대표와 프리츠커재단 수석 디렉터 마누엘라 루카 다지오(Manuela Luca Dazio)가 공동으로 기획하였습니다. 동양의 전통 문화에 뿌리를 둔 전광영 작가의 독창적 작품 세계를 서양의 역사적 장소에서 선보여 동서양의 조화로운 접점을 느낄 수 있는 이번 전시는, 특히 이탈리아 건축가 스테파노 보에리(Stefano Boeri)가 전광영 작가의 작품에 영감을 받아 제작한 '한지 하우스(Hanji House)'가 치유의 기념비로 팔라쪼 콘타리니 폴리냑의 정원에서 전시되는 점에 주목해볼 필요성이 있습니다.

    예술가 전광영(78)의 베니스 프로젝트 “전광영: 재창조 된 시간들”이 제59회 베니스 비엔날레의 병행 전시회 (collateral event)로 선정되었다. 이는 종이예술가로 국제적 명성을 얻고 있는 전광영 선생의 ‘한지 예술 30년’이 베니스 비엔날레를 통해 다시 한 번 그 미학적, 미술사적 의미를 새롭게 인정받은 계기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1천년 이상을 지탱하는 한지의 탁월한 내구성과 재생 능력, 친환경적 특성이 국제적으로 알려지면서 그의 종이 예술은 기후변화와 환경오염, 생물다양성의 감소로 고통받고 있는 전 지구의 생태학적 위기로부터 신선한 메시지를 던져주고 있다.

    Times Reimagined is an aesthetic laboratory of artist Chun Kwang Young who has been working for 30 years under the theme of the interconnectedness between living beings and the socio-ecological values of their relationships. In ecology, interconnectedness is an absolute factor for the reproduction and survival of all living things, as well as an essential for ensuring biodiversity and enhancing sustainability in any adverse conditions such as climate change.

    This project will include 40 large-scale mulberry-paper reliefs, sculptures and installations created by artist Chun and a site-specific architectural structure Hanji House designed by architect and urban planner Stefano Boeri.

    As the prime medium of Chun’s creation, Hanji (Korean mulberry paper), is a champion of ecological reproduction and circulation, which endures time and re-defines the notion of life cycle through its over thousand years durability. It was shaped by Chun into metamorphotic creatures reminiscent of living beings or spectacular scenes with historical and cultural symbolism. In particular, the paper used in Chun’s art is not mass-produced, but a solid handmade product originated from the mulberry tree, embodying a cultural property fermented for several hundreds of years. This rare treasure in a digital society foregrounds the value of paper, and the information, knowledge, wisdom as well asthe memory it denotes. In dialogue with Chun Kwang Young’s works, the Italian architect Stefano Boeri has designed the Hanji House as a site-specific commissioned architecture of this project. This foldable architecturalstructure was built with timber and textile membrane on soil as a practical model of ‘paper-tree architecture’, which can be viewed as a ‘light box’ from a distance. The outdoor self-standing object’s design is inspired by playful and yet meditative practice of folding the paper - in an infinite number of ways. The shape recalls ancient East Asian practices of paperfolding and tangram, besides the traditional Korean and Japanese houses, based on simple geometric modularity. It is made by a simple combination of volumes: four pyramids on the top of a parallelepiped leave a planar surface shaped as a regular rhombus in the middle.

    To further the discussion centering around Chun Kwang Young: Times Reimagined, an academic forum will be organized on the opening day titled The Art and Built Environment in the Age of Ecological Crisis. Against the backdrop of human experiences of technological diversity, convenience, and utopian illusion of the future, in contrast to the rapid decline of biodiversity and staggering ecological imbalance, biologist, philosopher, artists, architect, activist, critics, and curators will be gathered to propose constructive plans to respond to the current situations. Speakers are Stefano Boeri, Choe Jae Chun, Otobong Nkanga, Sam Bardaouil, Li Xiangning, Andrew Brewerton, Lucia Pietroiusti, Jean-Marie Gallais.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