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대광로제비앙, 미세먼지 줄일 반려식물 아파트모델 전시

본문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대광로제비앙’이라는 아파트브랜드를 쓰는 주택건설기업 ㈜대광건영이 미세먼지 고민을 줄이기 위해 반려식물을 활용한 미래주택을 선보인다.

대광건영은 오는 6일부터 22일까지 전남 순천만정원에서 열리는 ’2018 순천만 국가정원 산업디자인전‘에 참여한다.

대광건영에 따르면 미래건설산업 트렌드와 신성장 사업을 고려한 R&D 분야의 혁신의 일환으로 주방공간의 IoT 유기농 식물재배기와 음식조리시 발생하는 이산화 및 일산화탄소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반려식물과 공존하는 미래 주택을 제안하게 된다.

또한, 안면인식을 통해 식물정보를 제공하는 AR앱과 인공지능을 탑재한 잔디요정 AI로봇이 도슨트로 나서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함께 주방,욕실,거실 등 일상공간을 반려식물과 함께 풀어낸 ‘그린 디자이너스 초이스(Green Designer’s Choice)’는 다양한 분야의 작가가 참여해 일상공간에 대한 해석을 흥미롭게 풀어낼 예정이다. 

사측은 지속적인 실험을 통해 데이터를 확보해 추후 계열 운영사인 상무지구 ‘홀리데이인 광주호텔’의 유기농 식단과 로제비앙 아파트에 적용할 계획이다.

‘함께 숨 쉬고 살아가는 정원과 미래’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4차 산업혁명시대 ICT를 기반으로 한 미래주택의 모델을 제시함으로써 기능성 반려식물과 인간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가능성을 모색해 보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순천시와 산림청이 주관하고 인터아트채널이 기획한 이번 2018순천만국가정원산업디자인전은 오는 6일 개막된다.

parkd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