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미래정원은 처음이지?' 내달 6일 순천 정원산업디자인전 개막

본문

【순천=황태종기자】자연과 생태가 어우러진 아날로그 감성의 순천만국가정원에 첨단 정보통신 기술(IT)을 접목한 미래정원의 모습이 연출된다.

전남 순천시는 대한민국 국가정원 1호인 순천만국가정원에서 오는 4월 6~22일 '2018 정원산업디자인전'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함께 숨 쉬고 살아가는 정원과 미래'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4차 산업혁명시대 IT를 기반으로 한 미래정원의 모델을 제시, 반려식물과 인간이 공존할 수 있는 가능성을 모색한다.

특히 미래정원의 '디자이너 초이스'는 다양한 분야의 작가가 참여해 거실, 욕실, 베란다 등 우리 일상공간을 반려식물과 함께 공존하는 공간으로 재탄생시킨 전시공간으로, 인공지능을 탑재한 잔디요정 AI로봇이 도슨트로 나서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201803180914437125_l.jpg
잔디요정 AI로봇

또 미래의 숲을 모티브로 한 미디어파사드가 연출되는 '비오토피아', 첼시플라워 은상수상 황혜정 작가의 '스마트정원', 안면인식을 통해 식물정보를 제공하는 'AR앱', 미래 정원관련 '직업체험존' 등 아날로그 감성의 정원을 테크놀로지와 결합한 다양한 미래정원의 모습이 연출된다. 이와 함께 멕시코, 몽골, 람사르 정원 등 세계정원이 새롭게 조성되고 2018 무술년 개띠를 모티브로 한 '행복투게더+' 장미정원이 새단장을 마치고 관람객을 맞이한다.

서문 광장에서는 스토리가 있는 정원 마켓이 운영된다. 5개의 테마로 꾸며진 마켓에는 60여개의 업체가 참여해 정원산업 관련 용품을 전시 판매하며, 한·중·일 정원용품 교류전도 함께 진행된다.

개막일인 6일 동천갯벌공연장에서 뮤지컬 스타 차지연의 '뮤지컬 갈라쇼'가 펼쳐지며, 9~10일순천만국제습지센터 입체영상관에서 숲 정원 활성화를 위한 컨퍼런스가 열린다. 농가와 조경판매업체를 연결해주는 비즈니스데이도 진행된다.

순천시 관계자는 "대한민국의 정원산업과 정원문화를 이끌어 가고 있는 순천만국가정원은 이번 '2018 정원산업디자인전'을 계기로 또 한 번의 도약을 꿈꾸며 정원의 새 역사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